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임금의 평화적인 정벌을 비판한다

인간에게 전쟁의 DNA가 있다는 명제의 측면에서

 

김승국(평화만들기 대표)

 

. 들어가는 말

 

중국 고대의 임금은 임금 못지않게 존경 받는 聖人聖王이다. 그런데 임금을 포함한 聖人聖王들도 전쟁을 피할 수 없었으며, 상황에 따라 군사적인 징벌(정벌)을 수행했기 때문에 평화론의 비판 대상이 된다.

비판에 앞서 임금을 포함한 聖人聖王들도 전쟁을 피할 수 없었다는 측면에서, ‘聖人에게도 전쟁의 DNA’가 있었음을 직감할 수 있다. 聖人에게 전쟁의 DNA가 있었다면 보통 사람들은 오죽하랴!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전쟁 DNA를 지닌 동물인 듯하다.

인간에게 전쟁 DNA가 있다는 명제<보론 2> 아래에서, ‘정벌에 나선 임금의 反平和的인 행태를 비판하는 것이 이 글의 취지이다.


아래의 첨부파일을 열면 이 글의 전체 내용을 읽을 수 있습니다.

블로그 게재-禹임금의 정벌을 비판한다-2차 수정판-180904.hwp